회사를 그만 두기로 했다. 1년 4개월 동안 다녔던 지금 직장에 대해 회고해 보자. 처음 이직을 할 때만 해도 나는 꽤 기대에 부풀었었다. 부산이라는 새로운 환경이 큰 자극이 될 거라고 믿었다. 회사의 분위기는 이 규모의, 이 역사의 회사다웠다. 업무 또한 기대됐다. 나는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. 왜냐하면 못 한 적이 없기 때문에. 그러나 어디서부터 망가졌는지